[서적] 춤의 재미, 춤의 어려움 / 허유미

DancingSpider | 2021.12.08 00:10 | 조회 786
춤의 재미, 춤의 어려움
: 발레부터 케이팝 댄스까지





춤의 세계로 안내하는 친절한 대중 입문서
BTS가 신곡을 내면 음악만큼이나 그들의 춤이 이슈가 된다. 인스타그램이나 틱톡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춤추는 동영상을 찍어 올린다. 이만큼 춤이 대중에 가까웠던 시기가 있을까? 하지만 케이팝 댄스가 아닌 다른 춤들은 어떨까?
춤은 잘 추기도 어렵고, 잘 읽기도 어렵다. 어쩌면 모든 예술 중에서 진입 장벽이 제일 높은 분야일지 모른다. 어렸을 적부터 춤을 추고 읽는 교육을 받지 못하여 ‘몸의 언어’에 익숙하지 않은 탓이다. 이 책은 일반 대중이 춤에 관해 궁금해 하는 것들, 춤을 추고 감상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개념과 내용 들을 소개한다. 춤이라는 예술의 발전 과정을 역사적으로 살펴보는 것뿐만 아니라 철학적, 사회학적 시각으로 춤과 세상을 바라보며 독자가 ‘몸의 언어’에 가까워지게 돕는다. 또한, 춤 작품을 감상하고 분석·비평하는 실질적인 방법을 제시하며 춤을 취미와 교양으로 접근하고 싶은 이들의 막막한 호기심을 채워준다.
『춤의 재미, 춤의 어려움』은 춤의 모든 것을 만나기 위한 출발점에서 당신의 첫 스텝과 함께할 친절한 대중 입문서이다.


[저자 소개]
허유미
부산예고와 이화여대 무용과를 졸업하고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이론과 예술전문사를 졸업했다. ‘창작춤집단 가관’과 ‘라트어린이극장’ 등 다양한 단체에서 안무가이자 무용수로 활동해 왔다. 〈춤추는 거미〉와 〈LIG아트홀웹진〉에 춤 칼럼을 기고했고, 현재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칼리지에 출강 중이다. 춤을 대중에게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는 데 관심을 두고 있다.
저서로는 2020 세종도서 교양부문에 선정된 『춤추는 세계』가 있다.




[책 속에서]
대중적인 이론서는 쉽게 읽히기만 하는 책이 아니라 대중이 정말 궁금해하는 것들을 다룬 책이어야 한다. 그래서 나는 이 책에서 그 궁금증에 응답하기 위해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춤의 주제들을 나의 시각에서 제안하고 서술해 보기로 했다. 보통의 무용 개론서와는 사뭇 다른 구성과 내용을 담고 있지만, 춤의 전반적인 그림을 그려보기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
_서문에서

발레를 배우는 모두가 발레리나가 될 것은 아니기에, 정확한 동작을 수행하지 못하더라도 무엇이 정확한지를 알면서 춤추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발레를 신체 훈련의 한 가지 방법으로서 받아들인다면 이를 통해 어떻게 몸을 길고 우아하게,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는지 정련할 수 있다. 게다가 이 테크닉은 주로 해부학과 힘의 원리를 이용한 과학적인 설명을 기반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몸과 움직임을 이해하는 데 유익하다.
_24p.

이사도라 던컨이 이야기춤의 한계를 넘어 춤꾼 자신의 몸짓과 작품 내용에 따른 동작 구성을 보여준 이후 ‘네 자신의 몸짓을 보여줘’라는 새로운 생각은 춤 분야를 매우 강력하게 자극했다. 던컨의 제안이야말로 모더니즘이 가야 할 길이었다. 던컨 이전까지는 동작 자체를 창작해야 된다는 생각이 없었다. 작품에 따라 구성과 형식을 매번 새로이 창조해야 한다는 생각 역시 빈약했다. 던컨에게 몸짓은 서사를 재현하는 도구가 아니었다. 춤은 움직임 그 자체였다.
_47p.

춤의 방식은 크게 형식과 표현 중심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구조가 만들어 내는 형식미는 추상적으로 느껴지며, 감정과 생각이 드러나는 표현성은 그보다 구체적으로 느껴지는 방식이다. 형식 중심의 작품은 무용수의 개별성을 드러내기보다는 움직임 자체와 구성에 더 초점을 둔다. 그래서 무용수의 몸이 중립적, 중성적으로 보이는 경우가 많다. 반면 표현 중심의 작품은 무용수 개인의 표현력과 인격이 드러나는 몇몇 인상적인 장면들을 중심으로 이해된다.
_90p.

강강술래의 놀라운 점은, 지극히 쉬운 놀이로 엮여 있지만 이 춤을 다 배우고 나면, 누구든지 우리 기본적인 춤사위 굴신, 호흡, 어깻짓을 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개인춤이 거의 없지만, 가장 기본적인 우리 전통춤 요소인 호흡, 굴신이 계속 이어지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우리 춤의 형태를 익힐 수 있다. 그뿐 아니라 노래를 따라 부르면서 춤을 추다 보면 노랫말이 지닌 문학성도 느낄 수 있다. 강강술래를 배워 보면 이 춤이 얼마나 훌륭한 문화유산인지 새삼 깨닫게 된다. 요즘 세상에 손을 마주잡고 뛰어볼 일이 얼마나 있을까? 어울려 나누는 몸의 평화, 즐거움, 우리 기본 춤사위는 덤이다.
_148~149p.

플라톤적 의미의 에로스부터 성애 욕망의 발산까지, 춤에는 여러 관능의 얼굴이 있다. 처음부터 원래 있던 것이다. 춤에서 그 얼굴들을 잘 만나면 된다. 성애적인 얼굴이 비칠까 걱정할 필요 없이 춤이 가진 본래적 관능을 드러내면 된다. 관능의 여러 모습을 인정하지 못하고 분열적으로 대할 수밖에 없었던 사회 인식이 춤에 음란 혐의를 씌우고 있지만, 정말로 음란하다면, 그게 정말 잘못인가?
_201p.

케이팝 댄스는 길지 않은 역사에 비해 놀라운 성장을 이루었다. 2021년 방탄소년단의 ‘퍼미션 투 댄스’ 댄스 챌린지에 엘튼 존이 화답하는 시대가 올 거라 누가 예상했을까? 앞으로 케이팝 댄스가 또 어떤 길을 가게 될지는 알 수 없으나, 지금까지의 노력과 발전을 토대로 더욱 다채롭게 변화하고 대중들을 들썩이게 만들길 기대한다.
_314p.


[출판사 서평]
지금은 춤의 시대인가?
21세기는 대중이 그 어느 때보다도 춤을 많이 접하는 시대이다. ‘칼군무’라고 불리는 아이돌의 케이팝 댄스는 전 세계 사람들을 열광하게 만들며, SNS에서는 수많은 사람들이 30초 내외의 춤 동영상을 찍어 올리고 있다. 하지만 마음이 가까워졌다고 몸까지 가까워진 것은 아니다. 아직도 춤은 ‘재능이 있는 사람’만 공개적으로 출 수 있는 것이라는 인식이 강하며, 그것도 케이팝 댄스 정도로 기호가 한정된다. 발레, 전통춤, 사교춤, 컨템포러리댄스까지 드넓은 춤의 세계는 여전히 대중에게 미답의 영역이다. 어렸을 적부터 춤을 추고 읽는 교육을 받지 못하여 ‘몸의 언어’에 익숙하지 않은 탓이다.

춤을 다루는 대중 입문서의 부재
저자는 대학에서 춤을 가르치며 춤을 전공하지 않은 학생들, 혹은 춤을 전공하고 있다 하더라도 입시 위주의 실기 연습만 해 온 학생들을 만났다. 그리고 수업을 하며 학생들이 참고할 만한 친절한 입문서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것을 깨달았다. 대중적 춤 이론서를 표방하는 책들은 주로 인물과 작품 중심의 서양 무용사를 나열하거나, 작품과 춤꾼들의 뒷이야기를 흥미 위주로 다루거나, 발레 레퍼토리의 줄거리를 소개하는 데 그치고는 했다. 이런 책들은 춤을 즐기고 보는 데 큰 도움을 주지 못했다. 그래서 쉽게 읽힐 뿐만 아니라 대중이 정말 궁금해하는 것들을 다룬 책을 직접 쓰기로 했다.

춤의 즐거움과 어려움
『춤의 재미, 춤의 어려움』이라는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춤은 매력적이면서 동시에 난해한 영역이다. 일반인에게 발레나 컨템퍼러리 댄스를 감상할 기회는 자주 주어지지 않고, 대부분 어떻게 감상해야 할지 모른다. 직접 춘다고 해도, 자신의 몸을 원하는 대로 움직이는 데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저자가 모든 예술 중 춤이 대중에게 가장 먼 분야라고 말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어렸을 적부터 음악이 들리거나 흥이 생기면 저도 모르게 몸을 움직였다. 발레리나나 탈춤꾼의 멋진 몸짓을 따라 해 보기도 했다. 지금도 케이팝 댄스를 혼자 연습하여 학교나 회사 장기자랑에서 써 먹기도 하고, 클럽에서 밤새 춤을 추며 시간을 보내기도 할 것이다. 그렇게 몸으로 무언가를 표현할 때의 기쁨과 몰입감은 설명할 수 없을 만큼 강렬하다는 사실을 누구나 조금은 경험해 왔다. 결국 춤은 ‘재미있는’ 행위이다.
『춤의 재미, 춤의 어려움』은 발레부터 케이팝 댄스까지 누구나 하나쯤은 관심을 두고 있을 다양한 춤의 세계를 소개하며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그리고 춤의 재미와 어려움을 모두 다루며 누구나 춤의 세계로 스텝을 밟으며 들어올 수 있는 길을 열어주려 한다.


[목차]
서문. 춤추기와 춤 읽기
1. 무대 위의 몸: 발레 테크닉과 발레의 역사
2. 잘 움직이기, 움직이지 않기, 어떻게든 움직이기: 모던댄스, 포스트모던 댄스, 컨템퍼러리 댄스
3. 형식과 표현: 작품 감상의 키워드
4. 도제와 프로젝트: 전통춤과 현대춤, 춤 교육 방식
5. 기호와 감각: 전통춤
6. 만짐, 만져짐, 만져짐을 만지기: 접촉즉흥에서의 몸
7. 관능과 춤: 춤에서의 관능성이란
8. 밀고, 당기고, 밀고, 당기고: 사교춤
9. 음악과 춤: 뮤지컬 댄스, 스트리트 댄스, 케이팝 댄스
참고문헌

분야 : 예술 > 무용 | 취미/실용/스포츠 > 무용
저자 : 허유미
펴낸 날 : 2021년 12월 9일



이미지제공 : 에테르
춤추는거미 webzineds@gmail.com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127개(1/7페이지)
문화클릭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7 [연극]소프루(Sopro)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87 2022.06.05 19:51
126 EWUP콘서트 타악기, 리듬을 느끼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14 2022.04.08 16:06
125 [서적]공연예술박물관 소장자료 연구총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69 2021.12.31 14:37
>> [서적] 춤의 재미, 춤의 어려움 / 허유미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87 2021.12.08 00:10
123 [연극] 울트라월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928 2021.11.12 16:46
122 [연희판] 쌀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806 2021.11.01 11:43
121 [서사음악극]어느 김씨 집안 박씨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741 2021.04.08 12:55
120 [연극] 다방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401 2021.03.14 18:31
119 [연극]3단3색안녕, 코로나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476 2020.11.16 19:13
118 국립극장 NT Live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056 2020.10.04 22:22
117 [강좌] 컬렉터가 사랑한 세기의 작품들 II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12 2020.05.20 00:08
116 두산인문극장 2020 : 푸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212 2020.04.29 22:44
115 [판소리] 김일구의 적벽가_박봉술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415 2019.11.01 17:57
114 국립국악관현악단 -3분 관현악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404 2019.10.02 10:07
113 [연극] 이갈리아의 딸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388 2019.09.07 22:58
112 [서적]춤추는 세계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329 2019.07.22 23:06
111 [뮤지컬]썽씽 로튼 - 내한공연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148 2019.05.29 00:50
110 [창극]국립창극단-심청가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437 2019.05.22 00:03
109 [콘서트] 강남심포니오케스트라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998 2019.05.21 23:33
108 [전통음악] 당신의 팔자를 살리는 음악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2804 2019.04.12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