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의 궁중음악과 춤의 전승

DancingSpider | 2021.11.23 13:04 | 조회 885
아시아 6개국 궁중 전통 공연 예술기관 협력 위해 한 자리에 모여
국립국악원, 오는 11월 26일(금) 오후 1시부터
아시아의 궁중음악과 춤의 전승 을 주제로 국제세미나 개최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은 국립국악원 개원 70주년을 기념하여, 11월 26일(금) 오후 1시부터 궁중음악과 춤을 전승해 가고 있는 한국 포함 아시아 6개국과 국제 세미나를 가진다.

이번 세미나는 <아시아의 궁중음악과 춤의 전승>에 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루어지는 자리로, 한국을 비롯하여, 일본(도쿄, 오키나와), 브루나이,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이 참여하며 각 국을 대표하는 궁중음악과 춤 공연 기관의 관계자, 예술가, 학자 등 총 19명의 발표자가 함께한다.

국립국악원은 아시아 문화의 상호 이해와 세계 문화권에서 국악의 자리매김을 위해 1996년부터 2012년까지 아시아의 음악과 춤을 주제로 10차례에 걸쳐 국제 학술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번 세미나는 지금까지의 교류를 바탕으로, 궁중음악과 춤을 전승해가는 아시아 여러 나라들의 전승 현황을 공유하고 미래 협력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며, 앞으로 지속적인 유관 기관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자 마련되었다.

세션 1에서는 동북아시아의 궁중음악과 춤을 주제로 숙명여자대학교 이지선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한국은 국립국악원의 서인화 국악연구실장, 김명석 학예연구관, 이상원 정악단 예술감독이 한국의 궁중 음악과 춤을 소개하고 국악원의 역할과 전승현황 등에 대하여 발표한다. 일본은 국립극장의7 이시바시 미키오 선임 프로듀서와 오키나와국립극장의 모기 히토시 조사양성과장이 극장 내에서 이루어지는 음악과 춤의 전승에 대하여 발표를 한다. 일본의 궁중예술인 ‘가가쿠’에 대해서는 도쿄 가쿠게이 대학의 엔도 도루 교수가 설명하고, 오키나와 제도의 전통 공연예술인 ‘쿠미 오도리’에 대한 설명은 오키나와 전통음악 연구자인 히가 에쓰코가 맡는다. 또한 전 궁내청악부 악장인 분노 히데아키와 오키나와국립극장 예술감독인 가카즈 미치히코가 예술가로서 궁중음악과 춤에 대해 논의한다.

세션 2에서는 동남아시아 국가인 브루나이,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 4개국이 참여하며 전남대학교 이용식 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브루나이의 궁중음악인 ‘나우바트 디라자’와 궁중무용 ‘알라이 아식’에 대해서 브루나이 문화부의 모하메드 압도 다밋 공연예술국장이 발표한다. 캄보디아의 경우, 궁중음악인 ‘핀 핏’은 파나사스트라 대학 총장인 삼앙삼 교수가, 궁중무용 ‘크메르 궁중무용’은 캄보디아 왕립예술대학의 찬케티야 체이와 국립극장 무용수인 찬몰리 부스가 발표한다. 태국은 태국 전통음악 연구자인 실파콘 대학의 아난트 나르콩 교수를 비롯하여 태국 문화부 공연예술국장인 라짓 이사랑쿠라와 국립극장 단원이며 현악기 ‘쏘우’ 연주자인 럴키앗 마하비니차이몬트리가 태국 궁중음악인 ‘돈트리 프라라차피티’와 궁중무용인 ‘낫타실파 라차삼낙’에 대하여 발표한다. 베트남의 궁중음악인 ‘냐냑’에 대해서는 후에 유적 보존센터 궁중예술극장의 판 티 바흐 하크 총감독, 호앙 트롱 쿠옹 조감독과 르 마이 푸엉 연구실장이 함께 한다.
종합토론에서는 서인화 국악연구실장이 좌장을 맡아, 19명의 발표자와 함께 각 국의 유네스코 등재 현황, 궁중음악과 춤 계승 유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네트워킹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국립국악원 김영운 원장은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하여 대면으로 만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궁중음악에 관심 있는 각 국의 연구자들과 일반인들이 온라인을 통하여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는 교류와 소통의 장이 될 것이며, 한국을 비롯한 일본, 일본 오키나와, 브루나이, 캄보디아, 태국, 베트남 등 6개국이 모여 의미 있는 논의를 통해 아시아 궁중음악의 지속적인 전승과 발전에 대한 뜻을 모으고 아시아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문화 경쟁력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세미나는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국립국악원 유튜브 채널 (www.youtube.com/gugak1951)을 통해 생중계된다.


보도 제공 : 국립국악원
춤추는거미 webzineds@gmail.com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1개(1/2페이지)
거미뉴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 아시아의 궁중음악과 춤의 전승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885 2021.11.23 13:04
30 국립국악원 개원 70년사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954 2021.04.17 18:33
29 국립국악원 무용단 예술감독에 유정숙씨 임명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77 2021.03.25 14:43
28 제9회 국립국악원 학술상 수상자 선정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787 2021.01.03 18:14
27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예술감독에 이용탁 임명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61 2020.11.16 18:42
26 2020국립국악원 국악정책세미나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2017 2020.05.10 18:47
25 전통 공연 예술가 31명이 전하는[희망 ON]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393 2020.04.29 12:21
24 온라인 참여로 함께 만드는 국악 콘서트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171 2020.03.27 14:41
23 북한의 공연예술 영문판 서적 발간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2677 2020.02.05 00:27
22 국립국악원, 스웨덴-노르웨이 수교 60주년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759 2019.11.30 23:58
21 국립국악원 세미나 - 국악 정책: 조망과 모색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301 2019.11.15 11:05
20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기획공연 ‘수요춤전’ 공연작품 공개 모집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3421 2016.02.16 18:52
19 아리랑, 세계의 심장을 두드리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832 2015.12.07 13:48
18 사도의 아들, ‘정조’의 효심 담은 회갑연, 창경궁에 최초로 오른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962 2015.10.26 19:32
17 ‘K뮤직’의 뿌리 ‘국악’! 세계 팝 음악의 중심 ‘런던’ 매료시키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836 2015.10.02 21:09
16 한가위 추석엔 우리 음악과 놀이로 흥과 신명을!-국립국악원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0999 2015.09.09 13:58
15 500여 년 만에 부활한 ‘별’에 드리는 제사 ‘영성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323 2015.08.13 21:18
14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 4색 기획공연 첫 선보여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892 2015.02.24 13:26
13 국립국악원 연주단의 수준 높인 2015년 토요명품공연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1284 2015.01.12 11:14
12 1910년대, 베를린에 남겨진 우리 소리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594 2014.12.04 1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