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ast Exit

DancingSpider | 2021.03.14 17:54 | 조회 400
21세기 대한민국의 시선으로 재탄생한 백조의 호수
와이즈발레단 창작발레 [The Last Exit]




2021 창작산실 올해의 레퍼토리로 선정된 와이즈발레단(단장 김길용)의 창작발레 <The Last Exit(라스트 엑시트, 안무: 홍성욱)>가 오는 4월 20~21일,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지난 2015년 와이즈발레단 창단 10주년을 기념해서 만든 이 창작발레 작품은 초연 후 5년이 지난 현재, 새로운 시각으로 수정돼서 무대에 올라간다. 지난 2015년은 여성 비정규직 근로자의 비율이 전체 취업자의 40%를 넘은 첫 해이다. 이후 이 비율은 매년 꾸준히 증가해 현재 45%를 넘어서고 있고, 남녀 전체 비정규직 근로자 비율은 현재 36.3%를 기록하고 있다. (2020년 8월 KOSIS(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기준) 적지 않은 비율이지만 과연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근무환경이나 퇴사 이후의 삶은 어떻게 보장받고 있는가. 이 작품은 ‘비정규직 여성 근로자’를 사회적 약자의 통칭이자 상징으로 세워놓고 이 시대의 자화상과 현주소를 발레로 풀어내고 있다.  

그 방식으로 고전발레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고전발레가 갖는 구성과 체계, 음악의 특성은 살리고, 무브먼트와 주제는 현대에 맞게 탄생시켰다. 즉, 과거 고전발레에서 공주와 왕자, 혹은 신화나 동화 속 인물로 표현됐던 캐릭터들을 현실로 끌어당겨 21세기 대한민국의 현주소에 맞는 상황으로 전환시켜 완성했다. 특히 고전발레의 정수이나 대표주자로 불리는 <백조의 호수>를 모티브로 저주를 받아 백조로 살아가야 하는 백조의 여왕 오데트와 그를 견제하는 로트바르트, 오데트를 구하고자 하나 인간적인 한계를 벗어나기 어려웠던 지그프리드의 입장을 현대 사회에 투영시켰고, 장소도 호수와 왕궁이라는 판타지스러운 공간에서 회사라는 현실적 공간을 옮겼다. 즉, 누구나 오데트이자 지그프리드의 입장에서 이 작품을 바라보며 ‘나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선택의 물음을 던진다. 

오데트의 경우 고전발레에서는 저주를 받아 힘없는 백조로 살아가는데 <The Last Exit>에서는 비정규직 여성 근로자로 사내에서 아무런 목소리를 낼 수 없고 주어진 근무환경에 순응하며 살아갈 수밖에 없는 모습으로 표현된다. 저주가 풀리기를 기다리는 백조처럼 그녀는 지금보다 더 나은 삶을 꿈꾸고 나아가고 싶은 사람으로 표현된다. 로트바르트는 이 모든 상황을 좌지우지하는 절대 권력의 인물인 기업의 사장으로 등장하며, 고전발레 속에서 오데트의 자존감과 존재가치를 무너뜨리는 것처럼 현실에서도 그런 인물로 군림한다. <The Last Exit>에서 지그프리드는 오데트와 연민과 사랑을 느끼지만 사장의 딸, 오딜의 유혹을 받는 평범한 회사원으로 등장한다. 과연 지그프리드는 자신의 신념을 지키는 인물로 남아 로트바르트와 싸워 오데트를 구해낼 것인가, 아니면 현실에 타협하고 유혹을 받아들일 것인가. 동화나 신화 속에서는 ‘그 후로 그들은 오랫동안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로 맺어지겠지만 현실은 다를 수 있다. ‘그 후로 그들은 실업자가 되어 전전긍해야 했습니다’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이 상황에서 지그프리드가 어떤 선택을 하든 우리는 그를 마냥 응원하거나 반대로 비난할 수도 없다. 

<The Last Exit>는 고전발레 안에서 각 인물이 갖는 성격을 그대로 살리되 현대적인 상황에 맞게 적용함으로써 관객이 자신의 현실에 비춰 등장인물들을 바라보게 만든다. 즉, 이런 현실적인 자화상을 그대로 드러냄으로써 관객이 오데트, 지그프리드의 입장에 돼서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물음표를 던진다. 선과 악의 이분법적 시도를 벗어나 누구나 선택의 기로에서 고민하고 ‘선’이라고 믿어왔던 선택이 아닌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는 나약한 인간임을 드러낸다. 고전발레에서 선악의 구분이 명확하다면 이 모던발레는 강자 앞에서 우리의 민낯을 드러내는 작품이다. 

사회적 억압을 받고 사랑하는 사람의 배신까지 겪어야 했던 오데트는 이제 어디로 향해야 할 것인가. 벼랑 끝에 몰린 그녀가 할 수 있는 선택은 무엇일까. 어떤 결말도 내리지 않고 맺어지는 이 작품은 이 질문과 숙제의 해답이 개인에게만 있는 게 아니라 사회적 합의와 논의도 필요하다는 점을 피력한다. 





고전발레 속 신화를 현실로 끌어당겨 시대의 자화상을 그려낸 작품 

<The Last Exit>는 차이콥스키의 <백조의 호수> 음악에서 선곡하여 사용한 만큼 이 곡이 주는 분위기와 원작의 이미지는 살리면서 무브먼트와 세트, 의상은 현대적으로 바꾼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백조의 호수> 원작의 장면들과 비교해서 보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백조의 호수>는 순백의 튀튀를 입은 백조들의 군무가 백미로 발레블랑(백색발레)의 진수를 보여주는데 <The Last Exit>는 튀튀 대신 남녀 모든 무용수가 블랙 정장을 입고 등장해 원작과는 다른 매력을 전달한다. 원작과 비교해 의상의 색채나 현대사회의 어두운 일면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발레느와르(ballet noir)’라고 불릴만하다. 

 군무 외에 눈여겨 볼 수 있는 장면은 원작에서 유명한 세 마리 백조의 춤, 네 마리 백조의 춤이 이 작품 안에서는 어떻게 연출되고 있는지 살펴보는 재미가 있다. 이외에 미니멀리즘을 살린 의상과 모던한 움직임으로 표현한 오데트와 지그프리드의 파드되(2인무)도 고전발레와다는 다른 매력을 전달하며, 고전발레의 화려한 세트 대신 이동 가능한 테이블들을 활용해 현대 사회의 이미지를 살려내고 심플하지만 조형적인 미를 만들어낸 점도 특징이다.   






[시놉시스]
첫 출근을 하게 된 오데트. 비록 비정규직 근로자로 입사하게 됐지만 열심히 일하면 자신의 능력을 인정받게 되고, 언젠가는 정규직이 될 수도 있다는 희망을 품고 분주하고 치열한 일과를 견뎌낸다. 다른 사원들의 텃새, 쌓이는 업무, 계속되는 야근, 이 모든 것을 감당하며 홀로 묵묵히 맡은 일을 해나가는 오데트. 

그러던 어느 날, 회사 대표는 회식자리를 열고, 다른 사원들은 갖은 아양을 늘어놓으며 사장의 환심을 사려고 노력한다. 쌓인 업무로 회식에 함께 하지 못하는 오데트는 급한 결제서류를 들고 나타난다. 오데트는 다른 직원들에게 떠밀려 사장의 옆자리에 앉게 되는데 사장은 자꾸 불편한 스킨십을 시도한다. 참다못해 이를 뿌리치는 오데트. 사장은 노발대발하고 회식 자리는 파하게 된다. 이때, 술에 취해 잠들어 있던 사원, 지그프리드는 오데트에게 연민을 느끼고 두 사람은 함께 춤을 추며 서로의 마음을 나누게 된다. 

다음 날, 자신의 딸 오딜을 데리고 출근한 사장. 오딜은 지그프리드를 적극적으로 유혹하고, 권력과 자본의 힘에 흔들린 지그프리드는 오데트를 버리고 오딜에게 마음을 열게 된다. 일자리도 잃을 위기에 놓이고, 사랑도 잃게 되는 오데트. 그녀는 어떤 선택을 할 것이며, 그녀의 삶은 과연 어디로 향할 것인가. 


[공연안내]
  • 공연명 : 와이즈발레단 창작발레 <The Last Exit>
  • 일시 : 2021. 4. 20(화)~21(수) 20시
  • 장소 :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 공연
    연출 김길용
    안무 홍성욱
    조안무 황인선
    출연 윤해지, Bekmuratov Salamat, 이현정, 이가영, 안민영, 한슬기, 이경주, 전현정, 김단, 김예슬, 유지혜, 김한슬, 송정윤, 진유정, 이윤의, 김민영, 박민지, 신정윤, 이지연, 최유리, Namsrai Mendbayar, 우만제, 이원설, 이지환, 임성욱, 지호용, 황상일
  • 러닝타임 : 60분(인터미션 없음)
  • 관람연령 : 8세 이상(미취학 아동 제한)
  • 주최 : 와이즈발레단 02-703-9690 (문의)
  • 후원/지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진제공 : 와이즈발레단
춤추는거미 webzineds@gmail.com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470개(1/24페이지)
춤 나누기 프리뷰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70 LEADING SPIRIT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20 2021.12.03 15:09
469 제 10회 NDA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00 2021.11.18 15:36
468 굿 Exorcism_마른오구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93 2021.11.12 17:04
467 2021 SCF 서울국제안무페스티벌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80 2021.11.03 13:44
466 제42회 서울무용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0 2021.11.02 11:04
465 평안하게 하라. Ver.Ⅱ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62 2021.11.01 11:19
464 타오르는 삶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54 2021.11.01 11:09
463 다녀와요, 다녀왔습니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7 2021.11.01 11:00
462 모노탄츠서울(Monotanz Seoul)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70 2021.10.20 16:09
461 Sibyl : 시빌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270 2021.09.10 18:01
460 내 딸내미들 Ⅱ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273 2021.08.20 18:31
459 국립무용단 신작 ‘다섯 오’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230 2021.08.13 17:50
458 2021 라라美 댄스 페스티벌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303 2021.08.13 17:18
457 시소(SeeSaw)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1347 2021.06.19 23:16
456 춤으로 빚은 효(孝)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338 2021.06.19 22:54
455 유빈댄스 기획공연 [16]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322 2021.06.19 21:08
454 Overlook-Overwatch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46 2021.05.28 18:12
453 2021 제40회 국제현대무용제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329 2021.05.18 19:40
452 Challengers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468 2021.04.29 15:26
451 현대무용단-탐 제41회 정기공연 사진 첨부파일 DancingSpider 717 2021.04.29 1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