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춤추는 거미 | 2013.01.22 15:02 | 조회 10569

    핀란드 Satu Tuomisto, 한국 NOW무용단-M극장 공동제작 프로젝트


    한국-핀란드 공동제작 프로젝트 작품 <Maybe now> <HALU> <Vimmaa>
    1차 2월 한국 M극장 공연, 2차 9월 핀란드 요요댄스페스티벌(JOJO Dance Festival) 공연

     

    아일랜드 DTI(Dance Theatre of Ireland), 아르헨티나 La Compañia 등 해외 아티스트들과 꾸준한 국제 공동제작 작업을 해오고 있는 NOW무용단이 이번에는 핀란드 안무가 사투 투오미스토(Satu Tuomisto)와 공동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작년 1월부터 진행해 온 프로젝트는 NOW무용단 손인영 예술감독과 사투 투오미스토의 신작 2편과, 기존 레퍼토리가 함께 공연 될 예정으로 2월 27-28일 한국 M극장에서 1차 공연을 갖고 9월 핀란드 요요댄스페스티벌(JOJO Dance Festival)에서 2차 공연을 갖는다.

     

    2월 1차 공연에 발표된 작품은 현대 문화의 발달로 인해 잃어버린 인간의 감각을 소재로 다룬 NOW무용단 손인영 예술감독의 신작 <Maybe now(아마 지금)>과 사투 투오미스토의 신작으로 소망하는 것에 대한 이야기 <HALU(재촉)>와 사투의 기존 레퍼토리 <Vimmaa(격노)>가  함께 공연된다. 신작에는 NOW무용단 단원들과 핀란드 무용수 소피아 핀트조(Sofia Pintzou)와 포르니에르 오르티즈(Fornier Ortiz) 그리고 사운드 디자이너 오스토 라데오야(Otso Lähdeoja)와 연주자 라우리 투오힘마(Lauri Tuohimaa)가 참여한다.

     

    사투 투오미스토는 안무가이자 현재 요요-오울루 댄스 센터(JoJo-Oulu Dance Centre) 예술감독으로 <Lahella(Close)>, <Kara ja Oke(Kara and Oke)>, <Keittionpoydalla(On the kitchen table)> 등의 작품을 안무했으며 2006년 영국 The Place Prize Competition Ninja Rajarani에서 안무 금상을 수상하는 등 핀란드를 기점으로 유럽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아티스트이다.

     

    2011년 M극장의 상주 예술단체로 선정된 사단법인 NOW무용단은 서울문화재단 상주예술단체 집중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정기공연 <인간시장>과 <삼일 밤 삼일 낮>, 송년공연<웃음 PARTY> 그리고 예술체험 프로그램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춤춤춤!!’ 프로젝트 등 실험적이고 대중적인 작품들을 공연해왔다.

     

     



    작품 <Vimmaa>사진, 작가_Vesa Ranta

     

     

    작품소개

     

    Maybe now(아마 지금)
    안무: 손인영
    출연: 김병화, 김한송, 박세희, 이진주, Sofia Pintzou

    현대의 문화는 시각에 의존도가 매우 높다. 시각은 오감중의 일부분으로 매스 미디어의 발달로 인해 인간의 중요한 감각을 잃어가고 있다. 시각은 말초신경을 자극하고 인간의 원초적 무의식을 둔화시킨다. 이것을 동양의 선과 정적인 정신에서 발견해 낼 수 있으며 곧 서양의 동적인 전신과 조화를 이룰 것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이 공연은 몸을 통하여 잃어버린 새로운 감각을 되 찾아내는 것이다.


     

    HALU(재촉)
    안무: Satu Tuomisto
    작곡 및 연주: Otso Lähdeoja
    연주: Lauri Tuohimaa
    출연: Sofia Pintzou, Fornier Ortiz, 김병화, 김한송, 박세희, 이진주
    소망하는 것에 대하여 이야기 하는 컨템포러리 댄스 HALU.
    우리는 이것, 저것, 거기, 여기 그, 그녀, 지금, 모든 것을 항상 원한다.
    우리의 삶 자체가 갈구하는 삶이다.
    우리가 원하는 것을 소유 할 때 크게 행복을 느낀다.
    작품 HALU는 에너지 넘치는 동작과 강렬한 음악, 명쾌한 감정을 통해 원하고 결국 소유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 한다.


    Vimmaa(격노)
    안무: Satu Tuomisto
    연주: Lauri Tuohimaa
    출연: Sofia Pintzou, Fornier Ortiz
    Vimmaa는 감정, 리듬이 혼합된 정밀하고 역동적인 작품으로 우리가 삶에서 보고, 느끼고 말하는 행위를 반영한다. 안무는 드라마틱하게 폭발적으로 전개되며 섬세함과 날카로움을 넘나든다. 움직임, 폭발하는 감성 그리고 쌓이는 의미들에 대해 이야기 한다.

     

    작품은 2013년 2월 27일(금)~28(목) M극장에서 공연된다.

     

    글_수요일 ds@dancingspider.co.kr


     

    수정 답변 삭제 목록
    361개(1/19페이지)
    춤 나누기 프리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다음 글쓰기새로고침